대추생산량 장마기인 7월 관리가 관건
대추생산량 장마기인 7월 관리가 관건
  • 송진선 기자
  • 승인 2024.07.04 11:08
  • 호수 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기원·기술센터 컨설팅 하며 농장살펴

충북농업기술원과 보은군농업기술센터가 대추 개화·착과기인 7월 하순까지 기관 합동 예찰과 농가 컨설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기술원에 따르면 6월 중순 1차 컨설팅 결과 올해는 5월 중순부터 기상이 양호해 지역별 개화가 평년보다 일주일 정도 빨랐으며, 특히 현재까지 일조시간이 평년보다 1.5배 이상 많아 착과율이 예년보다 50%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농가별로 총채벌레 피해나 양분 불균형으로 착과가 이뤄지지 않는 곳도 있어 장마철 철저한 재배관리가 필요하다.
대추는 6월부터 꽃이 피기 시작해 약 두 달간 개화와 착과가 이뤄지는데, 대추꽃은 한 잎줄기 내에서 약 50일간 피고 지므로 이 시기에 착과가 되지 않으면 생산량 감소로 이어진다. 지난 2022년과 2023년에는 지속되는 비와 일사량 부족으로 착과가 불량했다. 
착과된 것도 낙과돼 생산량이 평년보다 70% 이상 급감해 농가소득이 감소한 것은 물론 보은대추축제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이에따라 충북기술원 및 농업기술센터는 비가 오고 흐린 날이 계속되는 것도 착과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미리 가지 부위를 환상박피하는 방법으로 착과를 유도하고 있다.
환상박피는 나무의 가지 둘레를 칼이나 가위같은 도구로 상처를 주는 방법이다. 체관부가 끊겨 광합성으로 얻는 양분이 하단부로 가지 않고 상단부에 있게 하는 것이다. 이는 착과율 향상에 도움이 되지만 뿌리의 양분이 환상박피 한 선단부까지 가지 않기 때문에 질소, 인산, 칼리, 붕소 등의 양분을 뿌려서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가지 부위 환상박피는 과실이 커지면서 부러질 수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유인 작업이 필요하다.
대추연구소 이채영 팀장은 “기관합동 예찰을 통해 대추 작황 분석과 농가별 맞춤형 컨설팅을 개화·착과기인 7월까지 집중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대추 안정생산을 위한 여러 방법을 찾고 연구해 보은 대추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