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옥천영동축협, 여신 2천5백억원 달성
보은옥천영동축협, 여신 2천5백억원 달성
  • 김경순 기자
  • 승인 2024.06.05 11:03
  • 호수 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옥천영동축협(조합장 구희선)이 지난 5월 17일, 여신 2천500억원을 달성 성과를 이뤘다. 
축협은 기준일 현재 상호금융여신 1천385억원, 정책여신 1천116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금융업권의 연체급증이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공동대출이나 부동산, 건설업 대출 등 부실채권 없이 달성한 것으로 상호금융의 본 취지인 서민금융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보은옥천영동축협의 정책여신은 총 여신취급액의 45%에 육박한다. 충북도내 65개 농·축협 중 취급 규모가 가장 크다. 정책여신은 정부시책으로 농업인에 대한 저리자금 대출을 말하는 것으로 충북관내 65개 농·축협 총 취급량의 14.2%, 도내 8개 축협의 40%에 이르며, 두 번째로 많은 조합(448억원)의 두 배를 훨씬 상회하는 금액이다. 
정책여신 취급이 많다는 것은 지역 농업인의 금융비용을 줄임으로써 농가 소득증진에도 기여한다. 지난 몇 년간 이어진 금리상승에 어려워지는 농축산업의 경영개선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

구희선 조합장은 “믿고 찾아주시는 조합원님과 지역주민께 감사하다. 최근 후계농업인 관련 대출 상담이 이어지고 있는데 지역에 젊은 농업인이 유입되는 긍정적인 현상인 것 같다”면서  “젊은 후계농업인의 조기 정착에 도움이 되는 금융컨설팅을 기획하겠다”고 말하고 유비무환이라는 말이 있듯이 시기별 필요한 자금을 미리 상담해 언제 올지 모르는 어려움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4월말 기준 보은옥천영동축협의 상호금융 연체율은 0.67%에 불과하다. 충북도내 농·축협 평균연체율 4.76%와 비교했을 때 상당히 우수한 관리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보은옥천영동축협은 2024년 농협상호금융 인증 클린뱅크 금 등급(연체율 1% 미만) 달성을 향해 순항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