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보은군 보호수 사진액자’기증 감사패 수여
보은군,‘보은군 보호수 사진액자’기증 감사패 수여
  • 보은사람들
  • 승인 2021.11.25 10:17
  • 호수 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군은 '보은군 보호수 사진액자'를 기증한 강대식 작가에게 지난 22일 감사패를 수여했다.

군에 따르면 강대식 충북사진대전 초대작가는 보은군 지정 보호수 70점을 촬영해 '2021 보은대추 온라인 축제' 기간 중 속리산 말티재 관문에서 '보은의 명목 보호수'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개최했으며, 이중 29점의 작품을 액자로 만들어 보은군에 기증했다.

소나무 사진작가로 더 알려진 강 작가는 최근 보은군 지정 보호수 제6호였던 마로면 원정리 느티나무가 고사(枯死) 판정을 받은 것에 가슴 아파하며 사라져 가는 영물을 보존하고 기록하는 일에 관심을 갖고 1년 넘게 보은군 지역에 산재하는 보은군 지정 보호수를 찾아다니며 이를 카메라에 담았다.

군은 기증받은 작품을 농경문화관에 전시해 보은군을 찾는 관광객과 군민들에게 선보여 보호수에 관심을 갖고 아끼고 보존하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다.

정상혁 군수는 "보은군의 명목(名木) 보호수에 관심을 갖고 오랜 세월 비바람에도 꺾이지 아니하고 굳세게 버텨온 보호수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강 작가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군민 모두가 보호수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