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소환반대대책위, "소환본부 사죄하라" 주장
주민소환반대대책위, "소환본부 사죄하라" 주장
  • 송진선 기자
  • 승인 2020.06.04 10:06
  • 호수 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반대대책위가 지난 6월 3일 보은군청 홍보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소환운동본부는 무릎을 꿇고 사죄를 하라'고 주장했다.
소환반대대책위는 "지난 5월 15일 소환운동본부가 주민소환 철회를 한 것은 불법이 노출될 것을 우려한 꼼수였다"고 지적하고 "이를 철회하려면 서명부 열람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 5월 14일 이전에 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5월 15일 서명부 열람 첫날 선관위 자체 심사결과 원천무효 300여 건, 보정이 필요한 무효 800여건 등 약 1천100여건이 무효서명으로 나타나 주민소환청구 요건인 4천415명에 크게 미달될 것을 알고 철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민소환반대대책위는 허위사실로 서명을 유도한 사례를 공개하기도 했다. △체육시설을 계속 확충하면 가구당 4, 500만원의 빚이 생기므로 이를 막으려면 서명이 필요하다 △내북면 음식물쓰레기 투기를 저지하기 위해서는 서명이 필요하다 △시멘트회사와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서명이 필요하다 △보은읍 대야리 돈사 건축문제를 해결하려면 서명을 해줘야 한다는 것.
또 "내북면 A모씨의 경우 서명부 열람이 시작되면서 자신과 가족 중 누구도 서명한 사실이 없는데 가족 4명이 서명한 것을 발견하고 지난 6월 2일 보은경찰서에 고발했다"는 사례도 공개했다.
주민소환반대대책위는 "평온한 보은군에 평지풍파를 일으킨 주민소환운동본부가 주민소환 발의 자체만으로도 지역혼란과 주민 간 갈등 조장, 보은군의 위상추락 등은 금액으로 환산할 수 없다"며 "이번 사태를 야기한 소환운동본부는  모든 책임을 인정하고 군민들 앞에 무릎 꿇고 진정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소환반대대책위의 기자회견 영상을 본 주민들은 "정 군수가 국실장 4명을 대동하고 기자회견을 자청해 사죄하고 앞으로 역사교육에 더욱 관심을 갖겠다고 말한 것이 지난해인데 모든 책임을 정 군수가 아닌 소환운동본부에 지우는 것은 전형적으로 책임전가"라며 비난했다.

주민소환반대대책위는 지난 6월 3일 보은군청 홍보실에서 보은군 명예를 실추시킨 소환운동본부는 사죄하라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주민소환반대대책위는 지난 6월 3일 보은군청 홍보실에서 보은군 명예를 실추시킨 소환운동본부는 사죄하라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