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준 시인 '부여행' 아름다운 노래로~
김기준 시인 '부여행' 아름다운 노래로~
  • 송진선 기자
  • 승인 2019.04.1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박경하씨가 노래, 회인출신 함순례 시인 시도 노래

기자이자 시인인 김기준 시인의 '부여행'이 노래로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시노래 전문 가수인 박경하씨가 불렀는데 박경하씨는 회인면 중앙리 출신인 함순례 시인의 시 '밥 한번 먹자'도 노래했다.
가수 박경하씨는 지난 3월 23일 전남 여수 공연에서 김기준 시인의 시 노래와 함순례 시인의 시도 노래해 호평을 받았다.
김 시인의 '부여행'은 백제 여인의 그리움과 사랑을 소재로 멸국(滅國)의 아픔을 그린 연작시다. '석양이 물든 옛길을~ 조금만 더 걸어가면 그대를 만날 수 있을까~'로 시작하는 이 시 노래(박우진 작곡)는 애잔함과 웅장함이 돋보인다.
박경하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이러한 분위기를 한껏 살려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함 시인의 '밥 한번 먹자'는 박경하의 2집 '사북 늦봄'에 실린 시 노래로 정진채 작곡가가 곡을 붙였다.
'외로우니까 밥을 먹었고 분노와 절망이 바닥을 칠 때도 배가 고팠다'는 그녀의 시는 삶의 보이지 않는 주름들을 살펴온 따스한 시선이 돋보인다.
이들의 시 노래는 유튜브(https://youtu.be/1e1H-U3DEs)에서도 검색이 가능하다.
김기준 시인은 보은문학회 초대 회장을 역임했으며 '시와경계'를 통해 등단했고, 현재 뉴스1 취재국장이다.
함순례 시인은 '시와사회' 신인상에 당선, 문단에 나온 뒤 '혹시나' 등 3권의 시집을 발행했으며, 현재 대전작가회의 회장이다. 가수 박경하는 한국의 대표적인 시 노래 가수로 시 노래만 110회 이상 공연한 베테랑이다.  도종환·양문규·최정란 시인 등 충북 시인 5명의 시를 노래로 만들어 부른 가수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