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성국 의사 추모제 열려
석성국 의사 추모제 열려
  • 김경순
  • 승인 2019.04.11 10:11
  • 호수 4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북면애향동지회(회장 양재덕)의 주관으로 지난 4월 10일 석성국 의사 추모제가 내북면 이원리 석성국의사의 묘에서 열렸다. 이날 추모제에는 고행준 부군수를 비롯해 애향동지회 회원 및 기관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해 석성국 의사를 추모했다. 양재덕 애향동지회장은 "앞으로도 애국·애족 정신을 고양하는데 앞장설 것이며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는 데 혼신의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석성국 의사는 구한말 의병장이며, 당시 참모장으로서 왜병과의 전투에서 혁혁한 공훈을 세웠으며, 1908년 적정을 탐색하기 위해 홀로 출진해 적들에게 체포, 고문에 굴하지 않고 저항하다 자결했다. 또한 남편의 시신을 업고 고향에 돌아와 장례를 치루고 묘 앞에서 자결한 그의 부인 성산 이씨(星山 李氏)도 석성국의사의 묘에 합장됐다. 지난 1968년에 뜻있는 내북면 애향동지회에서 묘비를 건립했고 매년 추모제를 올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