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농업/경제
공공비축미 2천549톤 배정전년 대비 전국 물량 감소, 2005년 도입 우선지급금 12년 만에 폐지
송진선 기자  |  sun@boeunpeopl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413호] 승인 2017.10.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부수매 공공비축미 배정량이 지난해 보다 늘어났다. 보은군에 따르면 올해 보은군은 산물 1천800톤과 건조 749톤 총 2천549톤이 배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206톤이 늘어난 물량이다.

지난해 환수 사태로 논란이 컸던 우선지급금은 올해는 일단 미지급을 원칙으로 수매를 시작했다. 그러나 농림축산식품부는 농민들의 우선지급금 요구민원이 크고 수매 후반 산지 평균 쌀 가격이 산정되면 일부 우선지급금을 지급할 수 있는 여지는 남겨놓았다.

보은농협과 남보은농협은 지난 9월 25일부터 수매를 시작한 가운데 삼광은 40㎏ 포대당 3만8천원, 대보는 40㎏ 포대당 3만3천원의 우선지급하고 있다.

현재 각 미곡종합처리장으로 수매되고 있는 벼는 본격적인 수확이 이뤄지기 전인데다 쓰러진 벼 등이 입고되기 때문인지 품질이 좋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지난해 보은농협은 7천300톤 가량 수매하고 남보은농협은 8천300톤 가량 수매했다.

 

[관련기사]

송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376-803 충북 보은군 보은읍 보은로 121 (삼산리 149-3)  |  Tel 043-544-1507~8  |  Fax 043-544-1509
등록번호:충북 다 01193  |  등록연월일:2009년 6월18일 창간  |  발행인 : 황선배  |  편집인 : 송진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선
Copyright © 2009 - 2017 보은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보은사람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